지방의회 list

송지용 의장, 현대차 팰리세이드·스타리아 전주공장 이관 촉구

상용차시장 침체, 전주 상용차 공장 생산 물량 부족 고용불안

작성일 : 2021-09-23 15:24 작성자 : 김양근 (klan@daum.net)

 

전라북도의회 송지용 의장(완주1)은 23일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의 물량 부족 해결을 위해 울산공장에서 생산하는 스타리아와 팰리세이드 물량의 전주공장 이관을 촉구했다.

 

송 의장과 현대차에 따르면 전주공장은 세계 최대 상용차 공장으로 연간 6만대 이상의 물량을 확보해야 하지만, 작년에는 3만6천대를 생산하는 데 그쳤다.

 

이로 인해 전주공장 가동이 멈춰서고 일부 직원은 타사로 전출하거나 전환 배치 상황이 발생하는 등 고용불안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16일 현대자동차 노사는 전주공장 물량 정상화를 위한 고용안정위원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사측은 울산공장 스타리아 라인을 전주공장으로 이관하고 팰리세이드를 추가 생산하자고 노조 측에 제안했다.

 

그러나 울산공장 노조는 스타리아 이관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며 미국 수출을 위해 증산이 필요한 팰리세이드 2만대 물량만 전주공장에서 생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사측은 투자 비용과 공사 기간 등을 이유로 불가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송지용 의장은 “현대차 전주공장의 경우 수년째 물량 부족 사태를 겪고 있지만, 상용차시장 수요 한계로 뾰족한 돌파구가 없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고용불안은 물론 지역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 현대차 전주공장 정상화를 위해 노사는 물론 노노간 상생 방안으로 울산에서 생산 중인 스타리아와 팰리세이드 생산 설비를 전주공장에 갖춰 물량을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주요뉴스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국회/정당

1/3

지방의회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실시간 뉴스

1/3

오늘의 날씨

  • 12.01 수

    강원도

    -1°/

    -0℃

    맑음

  • 12.01 수

    경기도

    -5°/

    -2℃

    맑음

  • 12.01 수

    경상남도

    /

    4℃

    구름 많음

  • 12.01 수

    경상북도

    0/

    2℃

    맑음

  • 12.01 수

    광주광역시

    /

    4℃

    흐림

  • 12.01 수

    대구광역시

    0/

    2℃

    맑음

  • 12.01 수

    대전광역시

    -1°/

    1℃

    구름 많음

  • 12.01 수

    부산광역시

    /

    3℃

    맑음

  • 12.01 수

    서울특별시

    -3°/

    -0℃

    맑음

  • 12.01 수

    세종특별자치시

    -2°/

    1℃

    구름 많음

  • 12.01 수

    울산광역시

    /

    2℃

    맑음

  • 12.01 수

    인천광역시

    -4°/

    -2℃

    맑음

  • 12.01 수

    전라남도

    /

    4℃

    흐림

  • 12.01 수

    전라북도

    /

    3℃

    흐림

  • 12.01 수

    제주특별자치도

    /

    5℃

    흐림

  • 12.01 수

    충청남도

    -4°/

    -1℃

    흐림

  • 12.01 수

    충청북도

    -6°/

    -2℃

    맑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