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list

박용근 도의원 "유기질 비료 지원사업 지방이양 적절치 않다"

'지방이양 결정 시정 건의안'서 조속한 시정 촉구

작성일 : 2021-09-01 16:30 작성자 : 김양근 (klan@daum.net)

 

정부의 지방이양 사업 중 유기질비료 지원 사업의 경우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에 부담만 안겨주는 꼴이라며 이의 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도의회에서 나왔다.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박용근 의원(장수)은 1일 열린 제38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유기질비료 지원사업의 지방이양 결정 시정 촉구 건의안’을 통해 ”유기질비료 지원 사업을 이양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조속한 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최근 정부는 농축산 단체의 수많은 반대 성명에도 유기질비료 지원 사업을 지방으로 이양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며, “이는 현장 농업인들의 절규를 철저히 무시하는 행태다”고 비난했다.

 

지난달 11일 행정안전부는 해당 사업을 포함해 26개의 사업을 2022년부터 지방으로 이양하겠다는 ‘2단계 재정분권 지방이양사업 리스트’를 발표한 바 있다.

 

유기질비료 지원 사업은 토양환경에 유해한 영향을 주는 화학비료 대신 농축산 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비료를 만드는 사업으로, 정부가 생산비의 일부를 국비로 보조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올해 기준 국비는 1,130억 원으로, 지방비 750억 원의 약 1.5배에 달해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방은 해당 사업이 폐지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박용근 의원은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전북의 경우 최근 3년간 약 400억 원의 국비가 지원됐는데, 재정자립도가 20%대를 전전하고 있는 전라북도의 실정상 현재의 규모를 온전히 지방비만으로 유지하는 것은 불가능한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덧붙여 “정부는 유기질비료 지원 사업의 이양 결정으로 인한 모든 피해는 결국 현장 농업인이 떠안게 될 것을 인지해야 한다.”며, “유지질 비료 지원 사업의 지방 이양 결정을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주요뉴스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국회/정당

1/3

지방의회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실시간 뉴스

1/3

오늘의 날씨

  • 10.23 토

    강원도

    /19°

    11℃

    맑음

  • 10.23 토

    경기도

    /17°

    6℃

    맑음

  • 10.23 토

    경상남도

    10°/20°

    13℃

    맑음

  • 10.23 토

    경상북도

    /20°

    11℃

    맑음

  • 10.23 토

    광주광역시

    /20°

    10℃

    맑음

  • 10.23 토

    대구광역시

    /19°

    12℃

    맑음

  • 10.23 토

    대전광역시

    /19°

    11℃

    맑음

  • 10.23 토

    부산광역시

    /21°

    14℃

    맑음

  • 10.23 토

    서울특별시

    /18°

    12℃

    맑음

  • 10.23 토

    세종특별자치시

    /19°

    9℃

    맑음

  • 10.23 토

    울산광역시

    /19°

    12℃

    맑음

  • 10.23 토

    인천광역시

    /17°

    10℃

    구름 많음

  • 10.23 토

    전라남도

    /21°

    11℃

    맑음

  • 10.23 토

    전라북도

    /19°

    9℃

    맑음

  • 10.23 토

    제주특별자치도

    /19°

    12℃

    맑음

  • 10.23 토

    충청남도

    /18°

    6℃

    맑음

  • 10.23 토

    충청북도

    /18°

    6℃

    맑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