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행정 list

한강하구에 ‘평화의 물길’ 열린다

한강(임진강)하구 공동이용수역, 남북 공동수로조사 연말까지 마무리

작성일 : 2018-11-05 10:49 작성자 : 박용주 (yzzpark@daum.net)

 

해양수산부와 국방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한강(임진강) 하구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남북 공동수로조사를 5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 남북 공동수로조사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5년만에 이뤄진다.

 

정전협정에 따라 남북한 민간선박의 항행을 허용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민감수역’으로 관리돼 민간선박의 자유항행은 원천적으로 제한됐다.

 

민간선박 항행 제한으로 수로측량 등 기초조사는 물론 해도제작 등 항행정보도 체계적으로 갖출 수 없었다.

 

남북군사당국은 ‘9.19 군사합의’를 통해 한강하구 민간선박 자유항행에 대한 군사적 보장을 합의하고, ‘제10차 장성급군사회담’에서 남북공동조사단 구성과 함께 공동수로조사 시행에 전격 합의했다.

 

남과 북은 9·19 군사합의로 남측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으로부터 교동도 서남쪽 끝점까지, 북측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부터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70km 수역을 공동이용수역으로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을 보장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남북은 軍관계자와 수로전문가가 포함된 공동조사단을 남북 각각 10명으로 편성, 5일부터 공동 수로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수로조사는 음향을 이용해 선박에서 물 속 해저 바닥까지 깊이를 측정한 후 조석에 의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바닷물 높이를 적용, 선박이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수심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남북 공동수로조사에는 남측 조사선박 6척이 현장에 투입돼 남북 공동조사단이 같이 승선해 현장조사를 수행할 계획이다.

 

공동조사단은 연말까지 모든 현장조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전체조사 해역을 A, B, C 3개 구역으로 나눠 조사를 완료하고 민간선박에도 항행정보(해도)를 제공할 예정이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시청하기On Air 편성표

팟 캐스트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중앙행정

1/3

인물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포토/영상

1/3

오늘의 날씨

  • 11.20 화

    강원도

    /14°

    3℃

    맑음

  • 11.20 화

    경기도

    -6°/10°

    -2℃

    맑음

  • 11.20 화

    경상남도

    /15°

    5℃

    맑음

  • 11.20 화

    경상북도

    /13°

    3℃

    맑음

  • 11.20 화

    광주광역시

    -1°/15°

    0

    맑음

  • 11.20 화

    대구광역시

    /14°

    3℃

    맑음

  • 11.20 화

    대전광역시

    0/13°

    1℃

    맑음

  • 11.20 화

    부산광역시

    /15°

    4℃

    맑음

  • 11.20 화

    서울특별시

    /11°

    4℃

    맑음

  • 11.20 화

    세종특별자치시

    -2°/13°

    -2℃

    맑음

  • 11.20 화

    울산광역시

    /14°

    5℃

    맑음

  • 11.20 화

    인천광역시

    -3°/11°

    -1℃

    맑음

  • 11.20 화

    전라남도

    0/15°

    2℃

    맑음

  • 11.20 화

    전라북도

    0/14°

    1℃

    맑음

  • 11.20 화

    제주특별자치도

    /14°

    8℃

    구름 많음

  • 11.20 화

    충청남도

    -4°/12°

    -4℃

    맑음

  • 11.20 화

    충청북도

    -5°/12°

    -4℃

    맑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