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list

인구증가, ‘주거환경 개선’ 선행돼야

농촌지역 인구감소세 지속… 젊은 층 유인책으로 임대주택 제시

작성일 : 2020-01-10 16:55 작성자 : 김경모 (klan@daum.net)

 

농촌지역의 지속적인 인구유출을 막고 젊은 층의 유입을 늘리기 위해서는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해 12월 기준 전북 임실군의 인구는 2만8902명으로 집계됐다. 2014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한 번 ‘인구 3만 대’가 무너진 것.

 

 

장종민 임실군의원은 10일 문을 연 제295회 임시회에서 “인구감소가 자치단체의 존립 자체를 걱정해야 하는 수준에 이르렀다”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날 장 의원은 “다른 지자체와 별 차이 없는 인구정책만 계속 반복된다면 지역경제 침체는 물론 인구감소를 피할 수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일시적인 대책이 아니라 농촌지역이 갖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를 풀 수 있는 장기적 인구유입 정책을 세워줄 것을 집행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그는 “살기 좋은 지역을 판가름하는 기준은 자녀교육을 비롯해 주거환경, 문화예술과 편의시설 인프라 구축이 얼마나 잘 되어있는지 여부다”라며 “그동안 교육분야와 문화체육 시설 등에 대한 투자가 이뤄진 것에 비해 주거환경 분야는 아직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어 당국이 대대적인 인구유입 정책을 펼쳐 왔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이들이 주소만 임실에 두고 생활은 전주에서 하고 있는 실상을 꼬집기도 했다.

 

아울러 섬진강이나 옥정호 등 공기 맑고 전망 좋은 자리에 쾌적한 임대주택을 세워 신혼부부나 젊은 직장인들에게 저렴하게 제공할 것을 제안했다.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세부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주택에 대한 수요가 아직 많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는 당국과는 어긋나는 의견이다. 앞서 군의회는 지난해 10월 한 차례 이미 부진한 공공임대주택 건립 사업에 대해 ‘집행부의 의지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

 

장 의원은 끝으로 “신혼부부와 젊은 층이 정착하면 2세들이 자라나 유치원과 학교, 음식점 등 모두가 상생하는 지역발전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팟 캐스트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국회/정당

1/3

지방의회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오늘의 날씨

  • 01.28 화

    강원도

    /

    5℃

  • 01.28 화

    경기도

    /

    3℃

  • 01.28 화

    경상남도

    /10°

    7℃

    흐림

  • 01.28 화

    경상북도

    /10°

    6℃

  • 01.28 화

    광주광역시

    /11°

    4℃

    흐림

  • 01.28 화

    대구광역시

    /10°

    6℃

  • 01.28 화

    대전광역시

    /

    4℃

    흐림

  • 01.28 화

    부산광역시

    /11°

    8℃

    흐림

  • 01.28 화

    서울특별시

    /10°

    5℃

  • 01.28 화

    세종특별자치시

    /

    4℃

    흐림

  • 01.28 화

    울산광역시

    /

    9℃

  • 01.28 화

    인천광역시

    /

    4℃

  • 01.28 화

    전라남도

    /10°

    4℃

    흐림

  • 01.28 화

    전라북도

    /10°

    4℃

    흐림

  • 01.28 화

    제주특별자치도

    /10°

    7℃

    흐림

  • 01.28 화

    충청남도

    /

    4℃

    흐림

  • 01.28 화

    충청북도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