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list

민주평화당 정동영, 김성주 국민연금관리공단 이사장, 총선 앞둔 ‘신경전’

지난 23일 ,지역구 초등학교 100주년 참석 놓고 설전, 현수막 공방전도

작성일 : 2019-09-25 15:28 작성자 : 김복산 (klan@daum.net)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간 총선을 앞둔 신경전이 날카롭게 전개되고 있다.

 

이들은 내년 21대 총선에서 ‘리턴매치’가 확실시 되고 있어 전주병 지역구 주민들뿐만아니라 전북정가에서도 이들의 행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내년 총선에서 설욕을 벼르고 있는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과 민평당 정동영 대표는 공교롭게도 전주고와 서울대 동문이다.

 

특히 서울대 국사학과는 정 대표가 72학번, 김성주 이사장이 82학번으로 대학교 학번은 꼭 10년 터울이다.

 

그러한 사이가 내년 총선에서도 외나무 다리에서 만날 참이다.

 

한치도 물러섬없는 혈전을 앞둔 이들이 또 지난 5월 현수막 정치 시비에 이어 지역구 참석을 놓고 양보없는 ‘혈전’ 오갔다.

 

이들의 행보를 두고 벌써부터 총선을 앞둔 신경전으로 치닫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지역구 소재 ‘조촌초등학교 100주년 행사’ 참석 놓고 압수수색 마당에 행사 참석 비난

 

이들 양측간 시비의 발단은 바로 지난 23일 전주 덕진구 여의동에 소재한 조촌초등학교 100주년 행사에 김성주 이사장이 참석하고 축사한데서 불거졌다.

 

김성주 이사장이 참석했던 초등학교 100주년 행사에서 축사를 할 즈음엔 공교롭게도 삼성바이오 로직스 분식회계와 관련 검찰의 국민연금관리공단 기금관리본부에 대한 증거확보 압수수색을 하고 있었다.

 

이를 두고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즉각 성명을 내고 김성주 이사장을 겨냥해 염불보다 잿밥에 정신이 팔렸다는 지적을 쏟아 냈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지난 23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이 넘어서까지 진행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민평당 전북도당은 “김 이사장은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시간에 한가하게 지역구 나들이에 나서서 웃고 인사하고 했다는데서 이 사안의 중대성을 시사한다”고 꼬집었다.

 

김성주이사장은 지난 6월에도 주민노래자랑 행사에도 업무시간에 민주당 출신 시의원들과 함께 나들이에 나서 구설수에 오른바가 있음에도 전혀 개선된 모습이 보이지 않고 계속 이런 작태를 연출하고 있다는 날센 비판을 가했다.

 

이에 대해 김 이사장 측은 검찰의 압수수색이 사전에 예고되지 않는다는 점을 들어 불가피했던 측면이 있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압수수색이 나온 것은 오전 9시45분이었고, 그때는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었다. 오전 10시 행사장에 도착한 이사장은 기념사만 하고 곧바로 복귀해 확대간부회의를 열었다"며 "흡집내기, 과장된 부분이 있다"고 잘라 말했다

 

 

◇‘현수막 정치’ 양측 공방전 벌여, 내년 총선 염두해 둔 신경전으로 해석

 

이뿐만이 아니다. 양측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현수막 설치를 둘러싼 공방전을 날카롭게 전개한 적도 있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백제대로 특색거리 조성 2억원 확보 등 치적을 홍보한 현수막을 전주덕진 지역내 설치를 놓고 발단이 됐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전주병지역위원회 김진옥 의원 등 일부 시의원들은 지난 5월 전북 전주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의원과 정치인이 치적을 홍보하기 위해 무질서하게 게시한 현수막은 불법이다”고 공격했다.

 

특히 이들 의원들은 “전주 덕진 지역이 치외법권 지대로 볼쌍사납게 남아 있다”며 “단속의 형평성에 대한 불만과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며 “전주시내 곳곳에 설치돼 있는 정당 및 특정 의원측에서 부착한 현수막을 철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 의원들은 "시청 공무원이 발이 닳도록 중앙부처와 전북도를 뛰어다니면서 얻어낸 소중한 성과를 특정 국회의원이 한 것인양 자랑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고 정동영 의원측에 날센 비판을 가했다.

 

이들은 “정당과 정치인들은 환경쓰레기 양산하는 불법 현수막 정치를 그만두고 규정을 준수할 것”도 촉구하면서 전주시 송천동 에코시티 로타리에 특정 정치인의 치적을 홍보하는 현수막 등 20여개의 정치 현수막을 공개하기도 하기도 했다.

 

이에 내년 총선에서 양자 대결이 예상되는 민주평화당전북도당도 지난 5월 정 대표가 홍보한 내용은 특별교부세다면서 전주시의 공무원들이 접근할 수 있는 예산이 아니라고 반박하면서 방어막을 친 바 있다.

 

민주평화당전북도당 홍승채 대변인과 조형철 사무처장등 당직자들은 이날 전북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김진옥 의원과 시의원들이 마땅히 책임을 져야할 사안이다”며 허위 사실유포에 대한 책임을 묻기전에 즉각 사과하라“고 응수했다.

 

이들은 또 “총 12억원에 달하는 지방교부세를 확보하여 각 사업별 쪼개어 지역구 민원을 해결했으면 정치적으로 칭찬 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의 정치행보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김순례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국민연금공단이 이사장의 출마가 예상되는 지역구(전주시 병)에만 이사장 이름이 명시된 현수막을 게첩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연금의 후원물품 전달사업 금액도 전임 이사장들보다 많을 뿐 아니라 전주 지역에 특별히 집중됐다고 추궁한 바 있다.

 

이 같은 일연의 시비를 놓고 지역정가는 내년 21대 총선에서 ‘리턴매치’가 예상되는 정동영-김성주 간 물러섬 없는 행보라는 해석을 내리고 있다.

 

이를 바라보는 전북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들의 행보를 의미심장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상대방을 완전 제압해야만 당선되는 게 바로 선거다. 내년 총선이 6개월여 다가오면서 이들의 양보없는 혈전이 계속될 전망이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팟 캐스트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중앙행정

1/3

인물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실시간 뉴스

1/3

오늘의 날씨

  • 11.21 목

    강원도

    /14°

    11℃

    구름 많음

  • 11.21 목

    경기도

    -6°/

    5℃

    구름 많음

  • 11.21 목

    경상남도

    /16°

    13℃

    맑음

  • 11.21 목

    경상북도

    -2°/14°

    10℃

    구름 많음

  • 11.21 목

    광주광역시

    -2°/16°

    12℃

    맑음

  • 11.21 목

    대구광역시

    -1°/14°

    10℃

    구름 많음

  • 11.21 목

    대전광역시

    -2°/13°

    9℃

    구름 많음

  • 11.21 목

    부산광역시

    /16°

    14℃

    맑음

  • 11.21 목

    서울특별시

    0/10°

    7℃

    구름 많음

  • 11.21 목

    세종특별자치시

    -5°/11°

    8℃

    구름 많음

  • 11.21 목

    울산광역시

    -1°/15°

    13℃

    맑음

  • 11.21 목

    인천광역시

    -4°/

    5℃

    구름 많음

  • 11.21 목

    전라남도

    -1°/15°

    13℃

    맑음

  • 11.21 목

    전라북도

    -2°/14°

    3℃

    맑음

  • 11.21 목

    제주특별자치도

    /16°

    12℃

    맑음

  • 11.21 목

    충청남도

    -5°/12°

    2℃

    구름 많음

  • 11.21 목

    충청북도

    -5°/12°

    -1℃

    구름 많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