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list

전북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논란 전북정치권으로 비화되나?

민주평화당전북도당 19일 ‘전북도민 공론화위원회’ 개최와 전북도민 의견 반영촉구

작성일 : 2019-04-19 12:03 작성자 : 김복산 (bogsan@hanmail.net)

 

전북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을 둘러싼 시비가 전북 정치권으로까지 비화되고 있다.

 

민주평화당전북도당은 19일 전주시가 개발계획인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에 앞서 ‘전북도민 공론화 위원회’를 즉각 개최하라고 촉구했다.

 

또 민평당전북도당은 김승수 전주시장을 겨냥해 단독적이고 밀어붙이기식 개발로 도민과 전주시민의 갈등이 유발될 경우 모두 민주당의 책임임을 인식하라고 경고했다.

 

이에 민평당전북도당은 먼저 전북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에 앞서 전북도민의 의견을 수렴,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이날 민평당전북도당은 “현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김승수 시장, 그리고 민주당은 전주시 공설운동장에 대한 밀실에서 진행된 개발계획을 기본에서 재검토하라”고 공격했다.

 

특히 “호텔과 컨벤션센터를 건립해 공원화하고 쇼핑센터는 서신동으로 옮긴다는 계획은 또 다른 갈등의 시작을 예고한다”면서 “쇼핑몰이 서신동으로 옮긴다면 서신동 일대 상인들과 상권은 어찌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민평당전북도당은 “20년을 끌어 온 전주공설운동장의 개발계획을 전임 송하진 시장과 대립각을 세우고 자신의 의지를 담은 뉴욕의 ‘센트럴파크’를 만들어 전주시민들에게 돌려주겠다는 호언장담은 어디 갔느냐”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한편 전북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시민의숲과 마이스산업기지 두 축으로 이루어진 ‘시민의 숲 1963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시민의 숲 1963 프로젝트’에 따르면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12만2975㎡에 △정원의 숲 △예술의 숲 △놀이의 숲 △미식의 숲 △MICE의 숲 등 크게 다섯 가지의 숲이 조성된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팟 캐스트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중앙행정

1/3

인물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실시간 뉴스

1/3

오늘의 날씨

  • 05.22 수

    강원도

    16°/28°

    23℃

    맑음

  • 05.22 수

    경기도

    /25°

    13℃

    맑음

  • 05.22 수

    경상남도

    15°/27°

    18℃

    맑음

  • 05.22 수

    경상북도

    12°/29°

    17℃

    맑음

  • 05.22 수

    광주광역시

    10°/27°

    15℃

    맑음

  • 05.22 수

    대구광역시

    12°/30°

    19℃

    맑음

  • 05.22 수

    대전광역시

    13°/27°

    18℃

    맑음

  • 05.22 수

    부산광역시

    13°/27°

    18℃

    맑음

  • 05.22 수

    서울특별시

    14°/26°

    19℃

    맑음

  • 05.22 수

    세종특별자치시

    11°/26°

    17℃

    맑음

  • 05.22 수

    울산광역시

    11°/28°

    16℃

    맑음

  • 05.22 수

    인천광역시

    12°/22°

    15℃

    맑음

  • 05.22 수

    전라남도

    10°/27°

    15℃

    맑음

  • 05.22 수

    전라북도

    10°/28°

    14℃

    맑음

  • 05.22 수

    제주특별자치도

    14°/24°

    17℃

    맑음

  • 05.22 수

    충청남도

    10°/25°

    14℃

    맑음

  • 05.22 수

    충청북도

    /27°

    15℃

    맑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