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list 케이랜 전북 list

전북 군산, 미래형 일자리 힘찬 시동 걸었다

군산에 자동차 생산라인, 2022년까지 4122억원의 투자, 1900여개 직접고용 일자리 창출 기대

작성일 : 2019-10-24 17:21 작성자 : 김복산 (klan@daum.net)

 

24일 전북 군산에서 미래형 군산형 일자리의 힘찬 시동을 걸었다.

 

전북도와 군산시(시장 강임준)는 이날 오후 ㈜명신 군산공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양대 노총 군산시지부와 5개 전기차 완성차기업 및 부품기업의 노사 대표, 정부 관계자, 군산시민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GM공장 군산 공장 폐쇄와 현대조선 군산공장 잇따른 폐쇄에 따른 군산경제 후유증이 단박에 해소될 괘거다.

 

이날 협약식은 GM 폐쇄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회생을 바라는 염원을 담아 “군산, 새로운 도약!”이라는 슬로건 하에, 식전공연, 군산형 일자리 소개영상 상영, 소감발표, 협약체결, 상생형 일자리의 성공적인 추진을 염원하는 퍼포먼스 순서로 진행됐다.

 

협약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중소기업벤처기업부장관, 고용노동부장관, 일자리위원회부위원장,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등 중앙부처 인사와 손학규․정동영․심상정 대표 등 주요 당대표 및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해 군산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하 인사를 통해 “군산과 새만금 일대에 전기차 클러스터가 새롭게 조성되고 2022년까지 4122억원의 투자와 함께 1900여개의 직접고용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면서 "가동을 멈춘 자동차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라인이 다시 힘차게 돌아가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전북의 규제혁신 노력이 더해지면 군산과 전북 경제가 미래차 중심지로 더 크게 도약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협약체결에 앞서 송하진 도지사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대기업이 빠져나간 위기를 딛고 중견․벤처기업들이 힘을 모아 대기업보다 더 큰 가치를 만들어 냈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면서“전북 군산은 국내 최대 전기차 생산기지를 기반으로 미래 신산업을 선도해 나가아갈 것이다”는 포부를 밝혔다.

 

송 지사는 또 정부차원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GM사태를 통해 군산시민이 더욱 더 결속하는 계기가 되었다.” 면서 “오늘 상생협약을 이끌어 낸 각 주체의 양보와 헌신은 지역의 도약과 공정경제의 열매를 맺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사측을 대표하여 발표한 ㈜ 명신 이태규 사장은 “당장 내년부터 바이톤 생산을 준비하고, 자체모델 개발도 병행하여 ’22년까지 최소 9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면서 “전북 군산이 전기차산업의 1번지로 성장할 것이며, 명신이 그 중심이 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탄생한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한국 GM 군산공장 등 대기업이 떠난 폐허에 전라북도 노사민정의 대타협으로 작은 가치들이 모여 더 큰 가치를 만들었다는 것에 그 의미가 있다.

 

군산을 떠난 GM군산공장과 현대조선소는 군산 GRDP의 23.4%를 차지하는 지역의 핵심기업으로 ’18년 한국 GM 군산공장의 폐쇄로 2,000여명이 일자리를 잃었고 협력업체와 연관 서비스업 휴폐업 등으로 군산 시민의 약 1/4가량이 극심한 생계위기에 봉착했다.

 

이번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대기업이 떠나 붕괴된 군산시 산업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GM 사태를 통해 전라북도와 양대 노총을 포함한 지역 노사민정이 그간 대기업에만 의존한 것에 대한 뼈를 깎는 반성에서 시작,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대기업이 아닌 경쟁력이 있는 중견․벤처기업 중심의 일자리를 구상했다.

 

노·사·민·정의 대타협을 통해 불과 1년 6개월 만에 이루어 낸 성과다.

 

이번 상생협약을 통해 ’22년까지 1,900여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예상되어 한국 GM군산공장 폐쇄로 잃었던 일자리를 다시 회복, 그간 극심한 경기침체를 겪어야 했던 군산은 고용창출로 경제 재도약의 꿈이 가능해졌다.

 

내년부터 900여명을 대규모로 신규 채용할 계획이어서 그동안 침체되었던 주변상권, 연관 서비스업이 활기를 되찾아 빠른 경제회복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튼튼한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해 기존 내연기관 중심의 산업을 탈피하여 미래 신산업으로 일컬어지는 전기차 산업생태계 조성이라는 큰 목표를 갖고 있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팟 캐스트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중앙행정

1/3

인물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실시간 뉴스

1/3

오늘의 날씨

  • 12.16 월

    강원도

    /15°

    9℃

    맑음

  • 12.16 월

    경기도

    -2°/10°

    2℃

    흐림

  • 12.16 월

    경상남도

    /15°

    9℃

    흐림

  • 12.16 월

    경상북도

    /14°

    5℃

    구름 많음

  • 12.16 월

    광주광역시

    /17°

    6℃

    흐림

  • 12.16 월

    대구광역시

    /14°

    7℃

    구름 많음

  • 12.16 월

    대전광역시

    /15°

    6℃

    구름 많음

  • 12.16 월

    부산광역시

    /15°

    8℃

    흐림

  • 12.16 월

    서울특별시

    /13°

    8℃

    흐림

  • 12.16 월

    세종특별자치시

    0/14°

    5℃

    구름 많음

  • 12.16 월

    울산광역시

    /15°

    6℃

    흐림

  • 12.16 월

    인천광역시

    -1°/10°

    8℃

    흐림

  • 12.16 월

    전라남도

    /15°

    7℃

    흐림

  • 12.16 월

    전라북도

    /15°

    7℃

    구름 많음

  • 12.16 월

    제주특별자치도

    10°/16°

    14℃

    흐림

  • 12.16 월

    충청남도

    /14°

    4℃

    구름 많음

  • 12.16 월

    충청북도

    -2°/13°

    3℃

    구름 많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