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건설 list

'긴급차량 먼저' 교통신호가 똑똑해진다

전주시, 40억 들여 스마트 신호운영체계 구축

작성일 : 2021-01-08 14:01 작성자 : 김양근 (klan@daum.net)

 

전주시가 교통량에 따라 신호를 바꿔 정체를 줄이고 소방차 등 긴급차량에 우선 신호를 부여하는 등 똑똑한 신호체계를 구축한다.

 

시는 내년 12월까지 국비 24억 원을 포함해 총 40억 원을 투입해 스마트 신호운영시스템(ITS)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2021년 지자체 ITS 국고보조 공모사업’에 선정돼 구축된다.

 

스마트 신호운영시스템은 실시간으로 신호를 제어해 정체를 최소화하고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만드는 데 목적이 있다.

 

스마트 교차로 CCTV 영상과 노변 기지국 등에서 수집된 교통량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날짜·시간대별 최적의 신호주기를 예측함으로써 신호를 효율적으로 운영되는 방식이다.

 

특히 경찰과 소방차 등 긴급차량에 우선 신호를 부여할 수 있는 제어시스템도 갖춰져 긴급 상황 시 현장 도착시간을 최소화해 시민의 재산과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보행자가 적은 교차로에는 좌회전 감응신호를 운영해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교통정체가 빚어지면 안내전광판을 통해 우회도로를 안내하게 된다.

 

시는 동부대로와 온고을로, 백제대로, 콩쥐팥쥐로, 효자로 등 사업구간 검토를 마친 뒤 구체적인 사업 설계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후 오는 8월부터 스마트 교차로 CCTV를 추가 설치하고 교통흐름 관제시스템과 신호 S/W를 개선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스마트 신호운영시스템 도입을 통해 상습 정체구간과 주요 교차로의 교통흐름을 효율적으로 제어하는 것은 물론 긴급차량에는 우선 신호를 부여해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등 시민안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성공적으로 추진돼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증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주요뉴스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국회/정당

1/3

지방의회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실시간 뉴스

1/3

오늘의 날씨

  • 01.25 월

    강원도

    /10°

    4℃

    흐림

  • 01.25 월

    경기도

    -4°/12°

    1℃

    흐림

  • 01.25 월

    경상남도

    /12°

    10℃

    흐림

  • 01.25 월

    경상북도

    /12°

    6℃

    흐림

  • 01.25 월

    광주광역시

    /15°

    4℃

    구름 많음

  • 01.25 월

    대구광역시

    /13°

    5℃

    흐림

  • 01.25 월

    대전광역시

    /14°

    4℃

    구름 많음

  • 01.25 월

    부산광역시

    /13°

    8℃

    흐림

  • 01.25 월

    서울특별시

    0/13°

    4℃

    흐림

  • 01.25 월

    세종특별자치시

    -1°/13°

    4℃

    구름 많음

  • 01.25 월

    울산광역시

    /13°

    9℃

    흐림

  • 01.25 월

    인천광역시

    -1°/11°

    3℃

    구름 많음

  • 01.25 월

    전라남도

    /13°

    6℃

    흐림

  • 01.25 월

    전라북도

    /14°

    4℃

    구름 많음

  • 01.25 월

    제주특별자치도

    /13°

    10℃

    흐림

  • 01.25 월

    충청남도

    -1°/13°

    2℃

    구름 많음

  • 01.25 월

    충청북도

    -3°/11°

    1℃

    흐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