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자치 list 케이랜 대전 list

대전하수처리장 놓고 시민 vs 행정당국 ‘충돌’

하수도 요금 급증 우려 등 민간투자 방식 반대

작성일 : 2019-11-25 16:24 작성자 : 전예은 (klan@daum.net)

 

민간투자 방식의 대전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 사업이 시민과 행정당국 충돌로 수월하게 추진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그동안 대전시설관리공단에서 관리해 오던 하수처리장을 민간 기업에게 넘겨 불필요한 시설 보강비와 운영비를 절감하겠다는 게 대전시의 입장이다.

 

올해 하수처리 위탁운영비는 총 503억원으로 이중 473억원이 시설관리공단에 지급됐다.

 

최근 5개년도 연 증가율 3.67%를 적용할 경우, 2026년에는 인건비 상승 등으로 연간 하수처리 비용이 682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이에 시민들이 민영화를 즉각 중단하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 완공 후 민간 기업에게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위탁운영관리비 402억원과 건설 비용 상환금 351억원 등 연간 753억원 규모다.

 

따라서 하수처리시설을 민간 기업에게 넘기면 사업 완료 시기인 2026년부터 30년 동안 부과해야 할 비용은 총 2조2,590억원인 셈이다.

 

하수도 요금이 급증하는 것은 물론 민간 기업에게 시민 혈세가 투입될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달 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 동의안이 시의회를 통과함에도 불구하고 시민단체의 반대는 거센 실정이다.

 

대전시는 부정적인 인식과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시민단체 설득, 이전 예정지 주민과 소통 등을 지속 전개하기로 했다.

 

이의 일환으로 25일 하수처리장 이전 지역 주민들과 경기도 용인시 수지레스피아(하수처리장)를 견학했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팟 캐스트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국회/정당

1/3

지방의회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오늘의 날씨

  • 01.26 일

    강원도

    /11°

    6℃

    흐림

  • 01.26 일

    경기도

    -3°/

    -1℃

    맑음

  • 01.26 일

    경상남도

    /11°

    7℃

    흐림

  • 01.26 일

    경상북도

    /11°

    5℃

    흐림

  • 01.26 일

    광주광역시

    /13°

    5℃

    흐림

  • 01.26 일

    대구광역시

    /11°

    5℃

    흐림

  • 01.26 일

    대전광역시

    /12°

    5℃

    구름 많음

  • 01.26 일

    부산광역시

    /12°

    8℃

    흐림

  • 01.26 일

    서울특별시

    /11°

    5℃

    맑음

  • 01.26 일

    세종특별자치시

    /12°

    2℃

    구름 많음

  • 01.26 일

    울산광역시

    /11°

    7℃

    흐림

  • 01.26 일

    인천광역시

    -2°/

    1℃

    맑음

  • 01.26 일

    전라남도

    /11°

    7℃

    흐림

  • 01.26 일

    전라북도

    /12°

    5℃

    흐림

  • 01.26 일

    제주특별자치도

    10°/13°

    10℃

  • 01.26 일

    충청남도

    /11°

    2℃

    구름 많음

  • 01.26 일

    충청북도

    /11°

    1℃

    구름 많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