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랜 전남 list 생활자치 list

가축분뇨 액비 “장마철 이전에 살포해야”

전남도, 5월 말까지 살포 당부

작성일 : 2018-05-10 07:19 작성자 : 홍재희 (obliviate@klan.kr)

 

전라남도는 환경오염을 방지키 위해 가축분뇨 액비 살포를 장마철 이전에 마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양돈 분뇨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서는 사료작물 생산과 연계해 늦어도 5월 말까지는 액비를 전량 살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여름철 집중강우로 가축 분뇨 퇴비·액비(침출수 포함)가 빗물 등에 섞여 축사 주변 및 농경지 등에 흘러 들어가 환경오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이에 따라 장마철 이전 5월 말까지 시군 및 자원화 조직체, 조사료 경영체에서는 사전 살포 농지 등을 확보해 살포하도록 조치했다.

 

또 모내기 등 농사철에 집중 살포해 영농에 도움을 주고, 장마철 대비 충분한 액비 저장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가축분뇨 사용 시에는 반드시 완전 부숙된 액비만 살포해야 하며 경종농가의 의사를 확인한 후 살포농지 밖 하천이나 농수로 등으로 액비가 유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경사가 45도 이상 되는 곳이나 상수원 보호구역, 신고 되지 않은 곳에는 살포하지 않아야 한다.

 

가축분뇨로 인산과 칼리는 90% 이상을 충당할 수 있어 화학비료 소요량의 상당 부분을 대체 가능하다.

 

이에 전남도 올해 국비 34억원을 포함해 사업비 129억원을 확보, 축산농가와 액비유통센터 등에 가축분뇨처리 시설·장비 및 액비 살포비, 악취저감 시설·장비 구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배윤환 전남 축산정책과장은 “제대로 부숙된 액비를 농경지에 살포하면 유기질 비료 성분이 높아 농작물 생육에 큰 도움을 주고, 토양 개선에도 효과가 크다”며 “부숙도를 반드시 확인해 악취 없는 쾌적한 축산환경을 조성하도록 축산농가 스스로 적극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대한지방자치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지금뉴스

1/3
  •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핫 클릭

1/3

시선집중

1/3

이슈&이슈

1/3

인물

1/3

나눔마당

1/3

포토/영상

1/3

오늘의 날씨

  • 07.13 월

    강원도

    19°/21°

    19℃

  • 07.13 월

    경기도

    18°/21°

    18℃

  • 07.13 월

    경상남도

    20°/24°

    21℃

  • 07.13 월

    경상북도

    19°/22°

    19℃

  • 07.13 월

    광주광역시

    21°/26°

    21℃

  • 07.13 월

    대구광역시

    19°/22°

    19℃

  • 07.13 월

    대전광역시

    19°/24°

    20℃

  • 07.13 월

    부산광역시

    20°/26°

    21℃

  • 07.13 월

    서울특별시

    19°/22°

    20℃

  • 07.13 월

    세종특별자치시

    19°/23°

    20℃

  • 07.13 월

    울산광역시

    18°/21°

    19℃

  • 07.13 월

    인천광역시

    19°/22°

    18℃

  • 07.13 월

    전라남도

    22°/25°

    21℃

    흐림

  • 07.13 월

    전라북도

    21°/26°

    21℃

  • 07.13 월

    제주특별자치도

    23°/25°

    21℃

    흐림

  • 07.13 월

    충청남도

    18°/21°

    19℃

  • 07.13 월

    충청북도

    18°/22°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