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페셜 list

[4·15총선 D-6]2013년 무산된 전주시·완주군 통합, 총선서 다시 고개

전주완주 이익 돌아가는 방향 통합찬성, 완주 임정엽 후보, “거론하지 말라”

작성일 : 2020-04-09 07:10 작성자 : 김복산 (klan@daum.net)

 

 

4.15 총선에서 일부를 제외하고 전주권 후보 대부분이 전주완주 통합을 찬성하고 있어 총선후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전북 전주지역 유권자들도 전주완주 통합문제에 대해 전주지역 최대 현안으로 꼽고 있어 전주권 당선자들을 중심으로 21대 국회에서 심도있게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주시는 정치권의 목소리와 무관하게 국회 공전으로 지난해 아쉽게 무산된 전북의 수도로 불리는 전주의 특례시 지정을 총선후에도 강도높게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선에 출마한 전주권 후보들로 부터 전주완주 통합에 관련된 입장을 들어봤다.

 

전주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후보는 전주완주 통합에 적극 찬성 입장이다.

 

8일 오전 진행된 방송사 라디오 토론회에서 전주완주 통합에 대해 서로 이익이 돌아가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윤덕 후보는 전주완주 통합방안을 묻는 질문에 “전주완주 통합에는 적극 찬성”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통합을 시한을 정해 다시 추진하기 보다는 점진적으로 추진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주시민과 완주군민이 서로 이해를 통해 신뢰를 높여나가고, 이를 토대로 통합이 서로에게 이익이 된다는 확신을 갖도록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무소속 전주갑 김광수 후보도 동일 생활권인 전주 완주 통합에 적극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3번 연속 통합이 무산된 것은 정치적으로 인위적 통합을 한 결과다고 분석하고 전주시민, 완주 군민들의 심리적, 정서적 통합분위기가 먼저 형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행정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면서 통합에 대한 공감대가 이뤄져야 자연스러운 통합이 진행돼 전주와 완주가 윈-윈하는 통합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전주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이수진 후보는 전주완주 통합에 반대 의견을 냈다.

 

그는“먼저 선거를 앞두고 지역간 갈등을 야기하는 통합문제를 논하는 것은 시의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지역이기주의에 의해서 소모적 논쟁만 있을 뿐이며. 시간을 갖고 전북지역 전역의 관점에서 국토균형발전과 도민의 생활편익 두마리 토끼를 잡아야 된다는 입장이다.

 

그는 “거시적으로 보면서 우리나라전역의 균형발전과 지역의 특수적 상황을 고려한 플랜을 도출하고 주민의 동의를 구해야 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정의당 오형수 후보는 전주가 전북의 중심도시 전북발전 방향과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큰 도시를 지향하기 보다 시민의 삶의 질에 초점 맞춰야, 강한도시 우선 완주군민의 동의가 우선인 만큼 신뢰를 줘야 한다”는 생각이다.

 

그는 “지자체간 이익공유를 위한 협의체 등 구성 기존 통합시군 사례등 살펴 장,단점 등을 고려한 긴 호흡으로 접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무소속으로 출마한 전주갑 최형재 후보는 전주·김제·완주를 통합하는 상생융합도시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인구감소로 인한 지역의 위기는 지역소멸이라는 더 큰 재앙이 될 것이라면서 전주·김제·완주는 동일 생활권·동일 경제권으로 묶여 행정적 통합을 하게 된다면 세 지역이 가진 각자의 특성이 융합되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갖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향후 통합된 상생융합도시와 익산, 군산을 연결하는 메가시티를 추진하게 되면 수도권, 동남권메가시티(추진논의중)와 맞먹는 지역발전을 이끄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민생당 조형철 후보는 전주와 완주가 통합을 통한 광역도시기반을 준비해야한다는 판단이다.

 

전주시와 함께 통합을 시도했던 청주시와 청원군이 통합으로 비약적 발전을 했다는 예를 들었다.

 

25년전 전주시의원 시절인 조 후보가 전주완주,통합 실무조사 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양 지자체의 기득권 세력들의 반대로 통합이 무산됐다고 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주갑 이상직 후보와 전주병 김성주 후보, 민생당 전주병 정동영 후보도 과거 전주완주 통합에 적극 행보를 보인 바 있어 통합 찬성쪽으로 분류된다.

 

 

한편 완주진안무주장수 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임정엽 후보는 완주에 30만도시 건설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8일 봉동읍 유세에서도 전주완주 통합에 대해 “더 이상 정치권에서 거론하지 말라”고 전주권 후보들에게 최후 통첩을 보냈다.

 

전주·완주 통합은 "전주권 정치인들이 자신들의 이해득실을 위해 만들어 가고 있는 정치적 이슈다"는 입장이다.

 

그는 “전주·완주 통합은 완주군민의 지난 2013년 주민투표로 무산된 사안으로 선거용 통합 논쟁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전주완주 통합은 지난 1992년 제88회 전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최초 거론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1998년 완주군 의회 반대로 통합이 무산됐으며, 2009년 행안부 주민여론조사 결과 역시 무산에 이어 지난 2013년 6월 27일 실시된 행정구역 통과 찬반투표 결과 통합이 무산됐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대한지방자치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팟 캐스트

1/3

핫 클릭

시선집중

1/3

국회/정당

1/3

지방의회

1/3

이슈&이슈

1/3

행복나눔

1/3

실시간 뉴스

1/3

오늘의 날씨

  • 07.09 목

    강원도

    21°/27°

    22℃

    흐림

  • 07.09 목

    경기도

    20°/32°

    23℃

    맑음

  • 07.09 목

    경상남도

    21°/27°

    22℃

  • 07.09 목

    경상북도

    21°/30°

    23℃

  • 07.09 목

    광주광역시

    21°/31°

    23℃

  • 07.09 목

    대구광역시

    21°/31°

    23℃

  • 07.09 목

    대전광역시

    21°/32°

    25℃

    구름 많음

  • 07.09 목

    부산광역시

    22°/29°

    23℃

  • 07.09 목

    서울특별시

    22°/34°

    27℃

    맑음

  • 07.09 목

    세종특별자치시

    20°/33°

    24℃

    구름 많음

  • 07.09 목

    울산광역시

    20°/27°

    22℃

  • 07.09 목

    인천광역시

    19°/30°

    24℃

    구름 많음

  • 07.09 목

    전라남도

    20°/27°

    23℃

  • 07.09 목

    전라북도

    20°/30°

    23℃

  • 07.09 목

    제주특별자치도

    21°/25°

    22℃

  • 07.09 목

    충청남도

    19°/30°

    22℃

    구름 많음

  • 07.09 목

    충청북도

    20°/32°

    22℃

    맑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