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랜 충북 list

충주시 장애인 전용구역 불법주차 근절 나섰다

장애인 배려정책 강화하고 제도 확립

작성일 : 2017-01-14 09:23 작성자 : 김승균 (xanta@klan.kr)

 

충북 충주시가 오는 8월31일까지 장애인주차표지를 일제 갱신하고 장애인 불법 주차 문제에 칼을 빼들었다.

 

그동안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비장애인이 주차하거나 불법표지를 붙이고 주차하는 사례가 많아 불편을 겪었던 장애인들의 배려정책을 강화하고자 하는 취지다.

 

또한 장애인자동차표지 일제갱신과 함께 장애인전용주차구역 관리를 강화해 그동안 자격이 없는 자가 비정상적으로 활용하던 장애인주차장을 장애인들에게 돌려줄 방침이다.

 

이밖에도 시는 1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장애인주차표지를 종전 사각형에서 원형으로 갱신한다.

 

시는 대상자 2,900명에게 장애인주차표지 갱신 안내문을 발송하고 중점 홍보하여 조기에 주차표지가 갱신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난 연말 공공시설 장애인전용주차구역 120면을 일제 도색하여 일반주차구역과 구분이 쉽도록 했다.

 

한편 충주시는 2016년 한 해 동안 1,245건의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위반사례를 적발했으며, 위반이 확인된 935건에 대해 1억 2백8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바 있다.

 

특히, 보호자운전용으로 발급받아 사용하던 표지를 반납하지 않고 다른 차에 사용하다 적발된 사례와 주차표지를 발급받은 적이 없는데 주차표지를 사용하고 있어 위조여부를 해당지자체에 통보한 사례, 차량을 새로 구입해 새로운 표지를 발급받고 주차표지를 반납하지 않고 차량 두 대를 운용한 사례 등 3건을 부당사용 사례로 적발해 4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도 했다.

 

시는 8월 31일까지는 불법주차 부당 사용에 대한 단속을 병행하고, 9월 1일부터는 구표지 부착차량도 단속에 들어갈 방침이다.

 

충주시 장애인복지팀장은 “단속과 장애인자동차표지 회수 등 관리업무에 철저를 기해 장애인배려정책을 정상화하고 사회적 약자와 더불어 사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참고 ▲ 장애인 식별 변경 현황)

*여러분의 후원으로 케이랜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지금뉴스

1/3

핫 클릭

1/3

시선집중

1/3

이슈&이슈

1/3

인물

1/3

나눔마당

1/3

포토/영상

1/3

오늘의 날씨

  • 03.20 수

    강원도

    12°/22°

    18℃

    흐림

  • 03.20 수

    경기도

    /17°

    12℃

  • 03.20 수

    경상남도

    /20°

    15℃

  • 03.20 수

    경상북도

    /21°

    16℃

  • 03.20 수

    광주광역시

    /18°

    13℃

  • 03.20 수

    대구광역시

    /19°

    16℃

  • 03.20 수

    대전광역시

    /21°

    15℃

  • 03.20 수

    부산광역시

    /20°

    15℃

    흐림

  • 03.20 수

    서울특별시

    /19°

    15℃

  • 03.20 수

    세종특별자치시

    /21°

    15℃

  • 03.20 수

    울산광역시

    /20°

    16℃

    흐림

  • 03.20 수

    인천광역시

    /18°

    13℃

  • 03.20 수

    전라남도

    /16°

    13℃

  • 03.20 수

    전라북도

    /19°

    13℃

  • 03.20 수

    제주특별자치도

    10°/17°

    14℃

  • 03.20 수

    충청남도

    /19°

    13℃

  • 03.20 수

    충청북도

    /21°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