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케이랜 전북 list

전북 교육정책 평가 긍정<부정

도민들 긍정 21.9%, 부정 32.1% ... 도의회교육위, 700명 여론조사실시

작성일 : 2016-06-01 17:41 작성자 : 온근상 (klan@klan.kr)

누리과정 예산 미반영과 수능 성적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전북 교육에 대한 도민들의 평가는 어떨까?

1일 전라북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양용모)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한 ‘전라북도 교육정책 도민 여론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는 전북도민 700명을 대상으로 지난 달 24일~27일까지 실시했으며 인구비례 무작위 추출에 의한 유선전화 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이다.

교육위원회는 지난 2년간의 교육정책에 대한 도민의 평가를 객관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목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여론조사 조사결과, 전북교육의 방향과 정책 전반에 대한 평가에서는 매우 잘한다 (7%)와 잘한다(14.9%)로 긍정 평가는 21.9%인 반면 매우 못한다(11.7%)와 못한다( 20.4%)로 부정 평가가 32.1%에 이르고 있다. 보통은 46.0%다. 

매우 잘하고 있거나 잘하고 있다는 평가는 전주와 정읍, 고창, 여성, 40-50대, 자녀가 학생이다는 응답자들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특히,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자녀들 둔 응답자들이 잘한다는 평가가 전체 잘한다는 평균 21.9%보다 높은 30.3%를 기록했다. 반면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자녀가 다닌다는 응답자들은 잘한다는 평가가 전체 평균보다 약 7% 포인트 낮게 나왔다. 

반면 못하거나 매우 못한다는 평가는 군산과 익산, 완주와 무진장 지역, 20대, 남성,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는 자녀가 있다는 응답자가 평균보다 높게 나왔다. 다만, 60대 이상과 자녀가 중학교 다니는 응답자들은 못하다는 평가가 평균보다 10% 포인트 낮게 나왔다. 

전북교육청이 추진하는 정책 중에 잘하고 있는 분야로는 학생안전(18.4%)이 가장 높았고, 교육복지(16.1%). 혁신학교(9.4%), 진로교육(7.3%), 참된 학력(5.3%), 인사정책(4.6%)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학생인권조례 제정과 세월호 사건 이후 학생안전 정책이 강화되면서 관련 사업에 대해 도민들이 긍정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양용모 위원장은 교육정책 중 잘하고 있는 분야를 묻는 질문에는 ‘기타나 모르겠다’는 응답이 전체의 38.9%라는 점은 우려가 크다고 진단했다. 교육정책에 대해 도민들이 관심이 적다고 할 수도 있지만, 교육청 사업이 홍보가 부족하거나, 도민과의 소통미흡 등이 있는지 않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전북교육 정책 중 미흡한 분야로는 27.1%가 교육부와의 갈등을 들고, 다음으로는 누리과정(14.6%), 진로교육(12.7%) 순으로 꼽았다. 전북교육청이 각종 교육정책 방향을 두고 교육부와 갈등을 빚는 일이 많아지면서, 이를 우려하는 도민들이 늘어난 것이다.

앞으로 전북교육이 발전을 위해 가장 역점을 두어야 할 정책방향으로는 도민의 29.7%가 학생안전과 학생인권이라 답했다. 이어 참된 학력(20.3%), 교육복지(15.1%), 진로교육(13.3%), 교육부와 갈등해소(9.0%), 누리과정(5.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학교 자녀를 둔 응답자들은 진로교육에 대한 기대가 평균보다 약 10% 포인트 높았으며, 유치원과 어린이집 자녀가 있는 응답자들은 교육복지를 높게 거론해 보육 및 교육비 등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20대와 60대 이상 응답자들은 평균보다 높게 학생안전과 인권을 강조했다. 

양용모 교육위원장은 “전북교육 전반에 대한 도민의 평가가 대체로 긍정적이라 할 수 있지만, 못한다고 평가하는 도민 의견도 30%가 넘는 만큼 다각적인 노력과 새로운 교육정책 방향 설정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관련 기사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핫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