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랜 전북 list

의욕뿐인 복지허브화 실효성?글쎄..

예산·인력 부족, 현장 헛바퀴... 업무담당직원 불만 목소리 커져

작성일 : 2016-06-23 08:06 작성자 : 유희광 (linenus@klan.kr)

 

 

올해 4월 갑작스레 복지허브화 사업이 실시되면서 이와 관련한 사업 추진에 있어 보건부를 비롯한 각 읍·면·동 주민 센터 등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직원들의 불만 섞인 목소리가 이곳저곳에서 쉴 새 없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읍면동 복지허브화 사업은 박근혜 정부의 대표 복지공약으로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해 문제를 해소하고, 맞춤형 복지팀을 배치해 복지 부족으로 인한 후진국형 사건들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하지만 사업 추진과정에서 통합사례관리사 등 전문인력배치 문제를 비롯한 인력부족, 담당직원들의 육아휴직으로 인한 대체자 발굴, 2017년 국비 지원의 불투명성, 관련 기관 간의 소통 부재, 기준인건비 등 수 많은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또 턱없이 부족한 인력 탓에 제대로 된 업무분담은 기대할 수도 없는 실정이고, 이로 인한 과중한 업무스트레스로 직원 간의 불화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 밖에도 현장을 찾는 방문 간호사들은 대부분 여성으로 혼자 현장을 방문해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의욕만 앞선 복지허브화 정책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실효성과 관련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김일재 전라북도 행정부지사는 22일 군산시를 찾아 일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과의 면담을 통해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대한지방자치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지금뉴스

1/3
  •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핫 클릭

1/3

시선집중

1/3

이슈&이슈

1/3

인물

1/3

나눔마당

1/3

포토/영상

1/3

오늘의 날씨

  • 09.19 토

    강원도

    16°/26°

    19℃

    맑음

  • 09.19 토

    경기도

    13°/25°

    16℃

    맑음

  • 09.19 토

    경상남도

    16°/26°

    21℃

    맑음

  • 09.19 토

    경상북도

    14°/28°

    21℃

    맑음

  • 09.19 토

    광주광역시

    13°/26°

    19℃

    맑음

  • 09.19 토

    대구광역시

    14°/27°

    21℃

    맑음

  • 09.19 토

    대전광역시

    15°/26°

    19℃

    맑음

  • 09.19 토

    부산광역시

    15°/27°

    21℃

    맑음

  • 09.19 토

    서울특별시

    18°/26°

    21℃

    맑음

  • 09.19 토

    세종특별자치시

    15°/26°

    17℃

    맑음

  • 09.19 토

    울산광역시

    14°/26°

    19℃

    맑음

  • 09.19 토

    인천광역시

    16°/24°

    18℃

    맑음

  • 09.19 토

    전라남도

    14°/26°

    19℃

    맑음

  • 09.19 토

    전라북도

    14°/26°

    17℃

    맑음

  • 09.19 토

    제주특별자치도

    15°/24°

    18℃

    맑음

  • 09.19 토

    충청남도

    14°/24°

    14℃

    맑음

  • 09.19 토

    충청북도

    15°/25°

    16℃

    맑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