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케이랜 전북 list

검찰, 전북교육감실 등 압수수색

교육감실 비서실 총무과 등 6곳...감사원 인사부당개입 혐의 고발로

작성일 : 2016-12-20 17:24 작성자 : 온근상 (klan@klan.kr)

 

 

검찰이 20일 일반직 승진인사에서 부당 개입 의심을 받는 김승환 전북교육감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전북 전주지검은 이날 오전 10시께 검사와 수사관들을 전북교육청에 보내 교육감실과 비서실, 부교육감실, 행정지원국장실, 총무과 인사팀, 감사담당관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교육감실의 컴퓨터와 노트북에 대한 하드디스크 복사와 함께 서류와 업무수첩 등을 확보했으며 인사와 관련한 각 실·과의 서류 등을 가져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장에서 압수수색을 지켜본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예상했던 일”이라며 담담한 표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 교육감은 “지난 2010년 7월 교육감 취임이후 17번째 고발을 당했지만, 압수수색은 처음”이라며 “감사원의 고발시점부터 수사당국 등의 의심의 눈초리를 알고 있었다. 내 컴퓨터 등에서 숫자 하나, 글자 하나 지우지 않았다”고 검찰의 압수수색을 예상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 교육감은 이어 “검찰의 수색영장이 상당한 공포였을텐데 교육청 직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했다.

 

또한 김 교육감은 검찰이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전북교육청의 인사제도를 보면서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인사가 투명하고 깨끗하게 단행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며 본인에게 적용된 혐의가 ‘표적’ 임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은 지난 8일 감사원의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고발에 따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감사원은 지난 2013년부터 김승환 교육감이 일반직 직원들의 근무성적 순위를 임의로 뒤바꿔 자신이 지명하는 직원을 승진(4급 서기관)시키는 방식으로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바 있다.

 

감사원은 전북교육청에 대해 공직비리 점검을 지난 6월초부터 한달 넘게 진행했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관련 기사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핫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