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랜 전북 list

"역사교과서 국정화 즉각 중단하라"

전북도의회, 국정화 철회 촉구 나서... 정권 입맛대로 역사교육 안돼

작성일 : 2016-11-22 13:37 작성자 : 유희광 (linenus@klan.kr)

 

오는 28일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를 앞두고, 전북도의회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도의회는 22일 제 338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도의회는 결의안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에 의해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웃음거리가 되고 있는 마당에 교육부가 한가하게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예정대로 추진하고 있다”며 교육부를 질타했다.

결의안은 또 “지금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할 상황이 아니라, 국민을 모욕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박근혜 정권이 막을 내리는 시점임을 주지하라”고 경고했다.

이어 “국정교과서는 집필진이 누구이고, 집필방향은 무엇인지 밝히지도 않은 그야말로 깜깜히 교과서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도 최순실 의혹이 제기 되고 있다”며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이런 의혹을 접어두고 국정화를 밀어붙이는 교육부의 태도는 결코 합리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결의안은 이와 더불어 “역사해석의 다양성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역사교육을 그야말로 죽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그런데도 박근혜 정권은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고자 국정화를 추진했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교육부의 고집스런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이 결국 국정교과서 폐기를 넘어, 교육부의 폐지로 이어질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 이해숙 의원을 비롯한 조병서, 앙용모 의원 등 9명의 의원의 촉구 결의안에 대해 찬성하는 서명부를 청와대, 국회의당 등에 전달키로 했다.

*여러분의 후원으로 대한지방자치뉴스/케이랜TV를 만듭니다.


전체 최신뉴스

지금뉴스

1/3
  •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핫 클릭

1/3

시선집중

1/3

이슈&이슈

1/3

인물

1/3

나눔마당

1/3

포토/영상

1/3

오늘의 날씨

  • 09.25 금

    강원도

    16°/20°

    19℃

  • 09.25 금

    경기도

    14°/24°

    22℃

    흐림

  • 09.25 금

    경상남도

    17°/25°

    24℃

    구름 많음

  • 09.25 금

    경상북도

    16°/26°

    24℃

    흐림

  • 09.25 금

    광주광역시

    14°/27°

    25℃

    맑음

  • 09.25 금

    대구광역시

    15°/26°

    24℃

    구름 많음

  • 09.25 금

    대전광역시

    15°/26°

    24℃

    구름 많음

  • 09.25 금

    부산광역시

    18°/26°

    25℃

    구름 많음

  • 09.25 금

    서울특별시

    16°/26°

    24℃

    흐림

  • 09.25 금

    세종특별자치시

    13°/26°

    24℃

    구름 많음

  • 09.25 금

    울산광역시

    18°/24°

    23℃

    구름 많음

  • 09.25 금

    인천광역시

    14°/24°

    22℃

    흐림

  • 09.25 금

    전라남도

    15°/27°

    25℃

    구름 많음

  • 09.25 금

    전라북도

    15°/25°

    23℃

    맑음

  • 09.25 금

    제주특별자치도

    17°/24°

    23℃

    맑음

  • 09.25 금

    충청남도

    13°/24°

    22℃

    구름 많음

  • 09.25 금

    충청북도

    12°/25°

    23℃

    구름 많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