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행정 list 케이랜 충남 list

충남, 서해 섬에 ‘연료운반선’ 뜬다

행안부 지원 사업…내년까지 건조해 투입

작성일 : 2018-01-12 08:00 작성자 : 홍재희 (obliviate@klan.kr)

 

충청남도 서해 섬 주민들은 내년 하반기부터 원활한 원료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충남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연료운반선 건조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선박 건조 작업을 본격 추진한다.

 

‘연료운반선 건조 지원 사업’은 외딴 섬에 가스·석유 등 생필품을 안전하고 정기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선박에 대한 건조 지원을 위해 추진됐다.

 

충남도는 국비 10억원을 포함, 총 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내년 10월까지 75톤 규모의 전용 연료운반선을 건조한다.

 

이에 서해 섬 주민들은 가스와 석유 등 생필품을 전용 선박 건조가 완료되는 내년 하반기에는 원활한 공급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연료운반선은 보령·홍성·서천 등 3개 시·군 17개 도서를 매달 1∼2차례 운항하며 LP가스와 난방유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충남도는 이번 연료운반선이 본격 운영되면 섬 지역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지역사회 통합과 상생 균형발전 기회 마련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충남도 관계자는 “섬 주민들은 현재 연료 등을 민간 화물선을 통해 비정기적으로 공급받거나 불가피하게 개인 어선을 통해 불법적으로 운송 또는 공급받고 있다”며 “연료운반선이 투입되면 이 같은 문제점이 해소되고 섬 마을 주민 삶의 질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SPONSORED

실시간 최신뉴스

1/3

많이 본 뉴스

관심뉴스

1/3

특집보도

1/3

인물

1/3

포토/영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