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에너지 list 케이랜 전북 list

군산 새만금산단, 리튬 국산화 선도!

3,450억 투자 … 연 3만톤 리튬 생산시설 설치 예정

작성일 : 2017-11-12 06:08 작성자 : 신다혜 (dahye2854@klan.kr)

<리튬코리아 투자협약 체결>

 

전북 군산시가 새만금에 전기자동차 배터리 핵심소재인 리튬 생산시설이 설치된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전기자동차 판매가 급증하며 2차 전지(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리튬의 수요 또한 급증하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이러한 리튬을 전량 수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리튬코리아는 지난 10일 군산라마다호텔에서 새만금개발청, 전북도, 군산시, 농어촌공사와 함께 ‘리튬 국산화 사업’에 관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리튬코리아는 ㈜폴라리스쉬핑의 주도로 지난 9월 설립된 법인이며 새만금 산업단지 내 165,000㎡ 부지에 3,450억원을 투자하여 연 3만톤(전기자동차 50만대 분)을 생산하는 리튬 생산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으로 전량 수입에만 의존하던 리튬을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되어 연간 3,00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와 함께 2차전지 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 및 전기자동차 산업 성장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형철 군산시 경제항만국장은 “이번 리튬코리아의 대규모 투자로 180여명의 고용효과와 침체되어 있는 지역경제가 되살아나는 데 단비와도 같은 역할이 기대된다”며 “군산시 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투자유치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투자 유치가 군산시에 전기자동차 부품소재 클러스터 조성에 큰 밑거름이 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제공 : 군산시>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영상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

  • 전라북도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