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케이랜 전북 list

“조속히 서남대 정상화하라”

서남대 정상화 대책위, 교육부 앞 정상화 강력 촉구

작성일 : 2017-05-30 17:44 작성자 : 온근상 (k-lan@klan.kr)

 

교착상태에 빠진 서남대학교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전라북도의원, 남원시의회, 남원시민단체연합, 서남대가 주축이 된 서남대 정상화 공동대책위원회(위원장 이정린)가 다시 한 번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300여명은 30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서남대 정상화를 외쳤다.

 

이번 집회에서 이들은 그 동안 방만한 관리 감독으로 구재단의 사학비리를 방관했고, 구재단과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해 서남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한 교육부에 대해 규탄했다.

 

또한 “현재 구재단의 서남대 정상화 계획은 한려대 폐교와 더불어 서남대 남원캠퍼스를 매각 후, 서남대의 모든 기능을 아산 캠퍼스에 집중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삼육대 역시 서남대 남원캠퍼스를 매입 후, 의대만 취한 후, 나머지 단과대학은 아산 캠퍼스로 통·폐합하고, 삼육대 학생 100명을 의대만 남은 남원캠퍼스로 이동시킨다는 안을 제시한 상황”이라 삼육대와 구재단의 결탁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교육부가 삼육대를 재정기여자로 선택한다면 교육부도 구재단과 궤를 같이한다고 여길 것이고 결코 이러한 상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전북 도민, 남원시민, 서남대 구성원이 원하고 내륙 서남권 유일의 종합대학으로 서남대를 정상적으로 지속 발전시킬 수 있는 서울시립대를 재정기여자로 조속히 선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이를 교육부에 전달했다.

 

이정린 서남대 정상화 공동대책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성명서 발표는 서남대 정상화를 위한 모두의 의지를 보여준 시작일 뿐”이라며 “사학은 인재양성에 집중하고, 교육부는 사학이 정도를 벗어나지 않도록 관리 감독에만 힘써야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교육부의 행태는 사학에 군림하려 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이러한 교육부의 태도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이후 표방하고 있는 시대정신과도 맞지 않는 적폐”라며 “앞으로 교육부가 서남대 정상화를 바라는 모든 이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뜻을 거스른다면 더 큰 반발에 직면할 것” 이라고 경고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영상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

  • 전라북도 3℃ 구름 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