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케이랜 제주 list

“중국학생들, 미국대학 가려면 제주에서 ACT 시험본다”

제주도, 중국 학생 겨냥한 관광상품도 개발키로…

작성일 : 2017-04-20 15:59 작성자 : 홍재희 (k-lan@klan.kr)

앞으로 미국 대학입학시험인 ACT를 제주에서도 응시할 수 있게 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미국 최대 대학입학시험기관인 ACT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제주에서의 안전한 ACT의 시행과 제주가 동북아시아 교육허브로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ACT는 미국 내 연간 대학 지원자의 59%인 192만명이 응시하고 있어, 170만명이 응시하는 SAT를 제치고, 미국 내 최대 대학입학시험이다.

 

그동안 한국에서도 26개 시험센터에서 연간 6천여 명이 ACT를 치렀으나, 각종 부정행위로 시험의 신뢰도 저하가 우려됨에 따라, 작년 12월부터 단일 시험장에서 미국 본사 감독관이 직접 파견되어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중국에서는 연간 8만여 명이 미국 대학에 입학하고 있고, 그 중 3만 명 정도가 ACT 시험을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중국 본토 내에서 외국 대학입학시험을 허용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절반 정도인 1만5천명은 홍콩과 마카오에서, 나머지 1만5천명은 세계 각국의 시험장에서 ACT 시험을 치르고 있다.

 

제주도와 ACT는 인근 국가의 시험장이 중국학생들의 ACT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상해 이북 지역에서 홍콩 보다 가깝고,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제주에서 대규모 ACT 시험을 시행하기로 하였다.

 

제주자치도는 또한 중국 시험관리기관으로 ACT 모의고사의 판권을 갖고 있는 ATA와도 양해각서를 체결하여 ‘모의고사 + ACT 시험 + 유학설명회 + 제주관광’을 묶은 관광상품을 개발하기로 하였다.

 

홍콩에서 ACT를 치르는 중국학생들은 평균 3명에서 최대 7명까지 부모 등을 동반하고 있어, 학생들이 모의고사와 시험을 치르는 동안 동반자들을 대상으로 한 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여기에 미국의 명문대학 입학담당자들을 초청하여 ACT CLUB이라는 유학 설명회/박람회를 개최함으로써, 단순한 시험이 아니라 일주일 동안의 유학 준비 행사를 개최해 제주에서의 ACT 시험 자체뿐만 아니라, 시험 패키지의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미국대학 유학 희망자들은 대부분 부유층으로서 고급 관광으로의 제주관광 체질개선에 기여하고, 도내 관광업계는 모객 비용 부담 없이 사드(THAAD) 등 외부환경 요인과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방문객을 확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관광 패키지를 직접 운영함으로써 지역경제 낙수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도는 지난 11일 ACT 미국 본사를 방문하여, 향후 ACT가 대규모 컴퓨터 기반 시험 센터를 동북아시아 지역에 설치하는 경우, 제주를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ACT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도내 외국대학 유치 등 제주의 교육산업 발전에 협력을 요청하였고, ACT 측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한 바가 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영상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

  • 전라북도 3℃ 구름 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