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케이랜 광주 list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초등생 때부터 몸에 익힌다”

광주시, 초등생 대상 방문 교육 추진

작성일 : 2017-04-05 08:34 작성자 : 홍재희 (k-lan@klan.kr)

광주광역시는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운동 확산을 위해 교육 효과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방문교육에 나선다.

 

올해 처음 실시하는 이번 교육은 ‘2017 찾아가는 기후학교’의 하나로 운영되며, 총 43개 학교 437개 학급이 신청, 이 가운데 상반기에 38개 학교 213개 학급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교육은 (재)국제기후환경센터가 양성한 기후변화전문강사단 5명이 1학급당 1시간씩 편성된 정규 수업 시간에 음식물쓰레기 발생 원인과 문제점,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필요성, 음식물쓰레기 양을 줄이는 방법 등을 중점 전달한다.

 

광주시는 교육을 통해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식단의 영양교육과 함께 학교 등 집단 급식소 등에서 ‘빈 그릇 운동’을 하지 않으면 음식물쓰레기가 환경을 오염시키고 처리비용이 많이 드는 등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또한, 학교급식 현장의 음식물쓰레기 배출량을 모니터링 해 학생들의 성취감을 높이고 가정에서 음식물쓰레기 감량을 생활화할 수 있도록 실천계획 중심으로 추진한다.

 

교육 후에는 환경기초시설 견학을 요청하는 학교에 수송 차량을 제공해 음식물처리 현장교육도 진행하고, 상반기 교육 호응도에 따라 하반기에도 추가로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광주지역 음식물쓰레기는 해마다 늘어 2015년에는 광역시 승격 이후 최고치인 537톤이 발생, 1인당 평균 발생량도 0.36㎏으로 전국 17개 지자체 중 최고를 기록했다.

 

이에 광주시는 오는 2020년까지 음식물쓰레기 30% 줄이기 운동을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 기후변화대응과 이정석 과장은 “앞으로 음식물쓰레기 30% 줄이기 운동을 홍보하고 어린이들이 자연스럽게 습관을 형성해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을 줄여 나가도록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영상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

  • 전라북도 3℃ 구름 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