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교육 list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 논란

교육개발원, 두차례 수능 제시

작성일 : 2017-02-17 20:32 작성자 : 이동익 (k-lan@klan.kr)

 

현재 중3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1학년도 수능 개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는 관련기관이 제안한 연구단계이지만 현실화될 경우 수험생들의 혼란이 예상된다.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최근 내놓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안을 보면 총 3가지 안으로 현재의 문·이과 구분을 없애고 현행 유지하는 1안, 1학년 때 배우는 공통과목만 출제하는 2안, 공통과목만 보는 수능Ⅰ과 선택과목인 수능Ⅱ로 이원화하는 3안이 제시됐다.

 

이중 수능의 영향력을 줄여나가고 있는 정부의 기조에 따라 2·3안의 지지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자칫 수능시험을 두 번 치르는 일도 발생할 수 있어 혼란이 예상되고 있다.

 

현재는 관련 기관의 연구단계의 개편안이지만, KEDI는 수능시험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함께 국내 양대 교육연구기관으로 관련 정책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현재 교육부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작업을 하고 있으며 5월까지 개편안을 내놓고 7월 중 최종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안은 수능의 이원화 방안을 담고 있는 3안이다. 수능Ⅰ과 수능Ⅱ로 나눠 공통과목만 보는 수능Ⅰ을 먼저 치르고, 희망하는 학생에 한해 선택과목인 수능Ⅱ를 나중에 치르는 방법이다.

 

KEDI 관계자는 “내년에 고1이 되는 현 중3 학생들이 ‘문·이과 통합 과정’의 새 교육과정이 도입된다”며 “새로운 교육과정에 따라 수능도 개편이 필요해 여러 논의를 반영해 자체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관련기관의 개편안으로 논란이 일자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해당 연구 보고서는 한국교육개발원이 자체 진행한 연구로 알고 있다. 우리 부에서 공식적으로 제안한 바는 없다”며 “교육부 내부에서도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 마련을 위한 별도연구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할 수 없지만, 5월중 공청회를 거쳐 7월에 개편안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대통령 탄핵 인용으로 조기대선이 실시된다면 개편안이 실제 계획대로 확정될지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교육부 계획대로 수능개선위원회와 정책연구 등을 통해 5월까지 개편안을 내놓고, 공청회 등 의견수렴을 거쳐 7월까지 확정된다면 최종결정권은 차기 정권으로 넘어가기 때문이다.

 

실제 교육부는 지난해 9월 ‘2015 개정 교육과정’ 총론을 발표하면서 이와 연계한 수능개편방안의 발표를 올해로 한차례 미룬 전력이 있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물론 정치상황에 따라 개편안 최종 확정이 연말까지 갈 가능성은 있다”며 “일단 내부적으로는 본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입장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관련 기사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핫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