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케이랜 전북 list

전북대 2018년 입시 수시 늘리고 최저학력 완화

대학 2018학년 의학계열 제외 학. 종 최저학력 폐지 등 입시요강 발표

작성일 : 2017-02-17 15:56 작성자 : 온근상 (k-lan@klan.kr)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가 17일 수시모집을 대폭 늘리고, 학생부 종합전형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8학년도 입학전형을 확정, 발표했다.

 

아울러 그간 정시와 학생부교과전형으로만 선발했던 의·치의예과와 간호학과, 수의예과 역시 2018학년도부터 학생부종합전형으로도 선발키로 했다.

 

전북대가 확정·발표한 2018학년도 입학전형에 따르면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학생부 교과 및 비교과 성정 등을 반영하는 수시모집 비율을 현행 51.4%에서 2018학년도에는 63%로 늘리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의·치의예과, 간호학과, 수의예과도 2018학년도부터는 학생부종합전형인 ‘큰사람전형’으로도 선발할 계획이다. 의예과 3명, 치의예과 2명, 간호학과 5명, 수의예과 2명을 ‘큰사람전형’에서 선발할 예정이다.

 

따라서 고교 재학 기간의 학생부 교과 및 비교과 분야가 의·치의예과, 간호학과, 수의예과의 신입생 선발을 위한 1단계 평가기준에 반영된다.

 

또한 학생부종합전형에서 반영해오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의·치의예과, 간호학과, 수의예과의 큰사람전형을 제외하고 모두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여기에 문학과 수학, 영어, 과학, 소프트웨어 등 모집단위 관련 분야에 창의적 재능이 있거나, 진취적이고 모험적 활동이 있는 학생들을 ‘모험·창의인재전형’으로 81명 선발한다. 언어적 소질이 있거나 글로벌 역량이 있는 학생들은 ‘글로벌 인재전형’으로 27명을 선발한다.

 

여종문 전북대 입학본부장은 “학생부종합전형으로도 의예과, 치의예과, 간호학과, 수의예과를 진학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고교교육 정상화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매년 수시모집 비율을 늘리고, 모험·창의인재전형 등 잠재력을 볼 수 있는 다양한 전형을 확대하게 된 것 역시 창의적 소질이 있는 인재를 선도적으로 발굴해 고교교육 정상화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영상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

  • 전라북도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