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list 케이랜 서울 list

서울시 도심 하수악취 악취저감사업 시행

작성일 : 2017-02-13 12:34 작성자 : 육소현 (k-lan@klan.kr)

서울시가 하수악취로 인한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하수관로, 맨홀, 빗물받이 등 하수도시설물에 대한 악취저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올해 종로3가 주변, 명동관광특구 등 하수도 시설개선 주요 사업지역 10곳을 선정해 도심 내 악취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하수악취는 주로 강제배출형 정화조에서 하수관로로 오수를 펌핑 할 때, 하수관로간의 연결지점에서 낙차가 클 경우 고농도 악취가 발생해 맨홀과 빗물받이를 통해 확산된다.

 

시는 정화조로 인한 하수악취는 악취저감장치 설치 의무화로 어느 정도 해결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하고, 올해부터 하수관로, 맨홀, 빗물받이 등 하수도시설물에 대한 악취저감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해 도심에서의 하수악취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악취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하수악취 지도제작, 인구이동이 많고 악취가 발생하는 지역의 하수도시설물 개선, 정화조 악취저감장치 설치 시민홍보, 환경관리진단반 운영 등 다각적인 악취저감 사업을 시행한다.

 

권기욱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앞으로도 정화조와 하수도시설에 대한 악취저감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하여 도심 내 하수악취를 획기적으로 줄임으로써 시민여러분의 불편을 해소하고 쾌적한 도심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작년까지 상대적으로 악취가 심한 정화조에 대한 악취저감사업 일환으로 광화문, 명동 등 관광객과 시민이 즐겨 찾는 도심명소 10개 지역의 정화조에 악취저감장치를 설치하였으며, 서울시 건의로 200인조 이상 강제배출형 부패식 정화조에는 의무적으로 악취저감장치를 설치하도록 관련법(하수도법 시행령)이 개정되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영상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

  • 전라북도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