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케이랜 전북 list

교육청•전주시 에코시티 학교신설 머리 맞댄다

김승환 교육감, 김승수 시장 문제해결 TF 구성합의

작성일 : 2017-02-08 09:40 작성자 : 홍재희 (obliviate@klan.kr)

 

전라북도 전주시 에코시티 및 만성지구 내 학교신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주시와 전라북도 교육청, 전주시 교육지원청 등 3개 기관이 공동 대응체제 구축에 나섰다.

 

김승주 전주시장은 7일 전라북도교육청을 방문해 김승환 교육감을 비롯한 도교육청 관계자들과 에코시티 및 만성지구 내 학교신설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전주시와 전북교육청, 전주시교육지원청 등 3개 기관이 공동을 실무 TF팀을 꾸리기로 뜻을 모았다.

 

TF팀은 기존의 원도심학교와 농촌학교의 통•폐합 및 이전을 통한 학교설립이 아닌 당초 계획한 학교가 신설될 수 있도록 학교신설과 관련한 실시간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또, 구체적 실행계획 마련하고 지역정치권 등과 함께 우려하던 학교설립 문제를 정부에 적극 촉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전주시는 교육부의 원도심 및 농어촌학교 통폐합과 신규학교 설립이라는 ‘학교 총량제’ 방침에 묶여 신도시개발지구 내 학교설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슷한 전국 지자체들과 연계 교육부에 공동으로 건의키로 했다.

 

전북교육청 또한 앞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를 통해 학교 시설을 위한 건의안을 제출해 대응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에코시티는 초등학교 3곳과 중학교 2곳, 고등학교 1곳 등 총 6개 학교가 들어설 예정이었다.

또, 만성지구 역시 초등학교 1곳과 중학교 1곳 등 총 2개 학교가 신설 될 계획이었지만 ‘학교총량제’ 방침 때문에 에코시티 및 만성기구 학교설립에 제동이 걸렸다.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학교 통•폐합은 정말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교육부의 학교 총량제에 따라 학교를 통•폐합하면 원도심과 농어촌이 쉽게 무너질 것”이라면서 “원도심학교 정책을 계속 펴면서 전주시 원도심학교들이 많이 살아났다. 학교정책 하나만 잘 세워도 공동체가 살아나는 만큼 에코시티 등에 학교가 신설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해나가자”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도 “아이들의 학교문제는 단지 학교문제만이 아닌 주민들의 삶의 질을 좌우하는 중차대한 문제임에도 현재 교육부의 정책은 단순히 경제 논리만 내세워 지역민의 갈등과 반목을 조장하고 있다.”면서 “전주시는 전북도교육청과 공조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전주시민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관련 기사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핫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