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list 케이랜 충북 list

충북, 농경문화 체험하고 농업문화 유산 인식 높인다

농경문화 체험과 자율학기제 도입으로 농업인 재발견

작성일 : 2017-01-20 14:34 작성자 : 김승균 (xanta@klan.kr)

충청북도농업기술원과 충북무형문화재기능보존협회는 20일 농업기술원에서 2017년 농경문화생생체험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농경문화 생생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상호 협력하여 진행하고 충북 무형문화재를 적극 활용하여 문화유산에 대한 가치를 높이고 알리는데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업무협약서에는 금년 2월부터 11월까지 6차례에 걸쳐 도내 학생 4,000명을 대상으로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그램은 초등학생과 가족을 대상으로 “다달이 농사를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농경문화체험을 2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농가월령 만들기, 전통 그릇 빚기 단오날 창포물에 머리 감기, 단오 떡 만들기 등의 체험을 진행한다. 또한 중학생 자유학기제와 연관하여 전통과 현재와 미래의 나라는 주제로 충북무형문화재를 알아보고 6차 산업분야 등 농업분야의 직업을 체험 할 수 행사를 4회에 걸쳐 진행한다.

 

도 농업기술원 차선세 원장은 “문화재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생생문화재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지난해 보다 22%가 증액된 사업비 7천만원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충북의 우수한 농경문화를 알리며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홍보하는데 농업기술원이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현재 총 22분의 무형문화재 교육교사들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며 “전통문화체험과 함께 학생들을 대상으로한 직업 진로탐색시 농경관련 교육을 접목해 농경문화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농업발전 인재를 육성하는데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러분도 케이랜뉴스의 후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체 최신뉴스

관련 기사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실시간 최신뉴스

많이 본 뉴스

핫뉴스

특집보도

인물

나눔마당

포토/영상